기사 메일전송
안경사들, 안경원에 외부자금 유입•인터넷 도입 반대
  • 특별취재반
  • 등록 2024-01-31 20:15:13

기사수정
  • 본지 창간 기념해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 안경사의 79.4%가 안경원에 외부자금 유입 반대, 인터넷 도입은 90.4%가 반대

우리나라 안경사의 대다수가 안경원에 법인화를 통한 외부자금 유입(투자)과 안경류의 온라인 직접 도입 판매에 부정적인 의견을 가진 것으로 조사되었다. 

 

본지가 창간 14주년을 기념해 현직에 근무하는 안경사 31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 안경사의 79.4%가 국내 안경원에 외부자금 유입(투자)을 반대하고, 안경원의 인터넷 직접 도입도 90.4%가 반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동안 여러 차례 논란이 일었던 일부 대기업의 자본 유입(투자)과 최근 안경사의 핫이슈로 떠오른 온라인 문제, 즉 안경원의 인터넷 쇼핑몰 직접 참가를 대다수의 안경사들이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설문에 응답한 안경사 대부분이 반대 의견을 보인 것은 급속한 변화에 대한 안경사들의 소극적인 태도를 드러낸 것으로 볼 수 있으나 분명한 점은 그 근본에는 국민 안 보건의 훼손을 막으려는 안경사들의 뜻이 결집돼 있음을 알 수 있다. 

 

 

안경원 외부자금 도입 반대는 종속 우려 때문

우선 국내 안경원에 법인화를 통한 외부자금 유입(투자)에 대한 설문에는 응답 안경사의 79.4%가 ‘반대한다’고 답변하고, ‘찬성한다’는 응답은 19%에 불과했다. 

 

즉 반대가 찬성보다 3배 가까이 많다는 것으로, 이 문제에 대한 안경사들의 거부 의사를 분명하게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외부자금 유입(투자)을 반대하는 이유를 묻는 설문에는 ‘기존 안경원이 투자자에 예속될 것을 우려해서(69.2%)’ ‘기존 안경원의 자본잠식이 일어날 것(26.7%)’으로 응답했고, 찬성하는 이유로는 ‘안경원의 성장을 위한 외부자금 유입 필요(57.6%)’ ‘고품질 제품의 구입•판매 증가(32.2%)’ 등으로 답변했다. 

 

설문에 응답한 경기도 수원시의 한 안경원 원장은 “안경원에 외부자금의 유입을 허용하는 것은 ‘안경사 1인이 하나의 안경업소만을 개설할 수 있다’는 현행법과 배치될 수 있다”며 “주식회사 형태의 자금예치, 주식으로 대가를 받는 엔젤투자 등 다양한 형태의 간접투자라면 감안할 여지도 있으나 직접적인 외부자금의 유입은 결단코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안경원의 온라인 도입은 안 보건 때문에 반대

또한 근래 안경사에게 가장 큰 이슈가 되고 안경류의 온라인, 즉 안경원에서 안경테나 선글라스 등 공산품을 인터넷으로 직접 판매하는 것을 묻는 설문에는 응답 안경사의 대다수가 반대의 뜻을 나타냈다. 

 

실제로 ‘인터넷 도입을 찬성한다’는 응답은 9%에 지나지 않았다. 

 

이에 반해 인터넷 도입을 ‘반대한다’는 의견은 무려 90.4%로 안경사의 절대 다수가 반대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안경원의 인터넷 판매 도입을 찬성하는 이유로는 ‘시대 변화에 대응(50%)’을 꼽았는데, 모든 것이 네트워크와 연결된 세상에서 안경원만 뒤쳐질 수 없다는 의견이었다. 

 

그러나 반대한다는 주된 이유는 ‘정부에 안경류의 온라인 판매를 허용할 빌미가 되므로(68.7%)’ ‘안경원 간 경쟁을 유발하기 때문(27.8%)’ 등을 선택해 대다수 안경사들이 현재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콘택트렌즈의 온라인 판매 허용을 극력 반대하고, 안경원의 과당경쟁도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경기도안경사회의 한 부회장은 “시력 보전의 핵심 의료기기인 안경렌즈, 콘택트렌즈는 안경사의 전문적인 검안과 처방을 통해서만 그 효용성을 발휘할 수 있음으로 인터넷 판매는 안 보건에 커다란 위해를 끼칠 수 있음을 기억해야 한다”며 “안경원이 매출을 늘리기 위해 판매 루트를 온라인 인터넷까지 확장하는 것은 안경원에 유혹이 될 수 있지만, 안경원에 온라인이 확산되면 결국 안경사의 고유 업권이 모두 무너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로써 이번 안경원에 외부자금 유입과 온라인 도입을 묻는 설문에 대다수의 안경사가 반대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는 서울과 부산, 그리고 경기도권의 총 208곳 안경원의 안경사 311명을 대상으로 지난 23일부터 29일까지 7일간 SNS 설문지 등을 통해 진행되었으며 표본오차는 ±3.1%다.

TAG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백내장 혼합진료 금지, 안과의사들 발끈 급여와 비급여를 함께 시행하는 이른바 ‘혼합진료’의 대표적인 사례로 지목되는 백내장과 도수치료 등의 실손보험금 금지를 본격 시행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달 29일 민주노총•한국노총에서 주최하고 국민건강보험노조가 주최한 ‘혼합진료 금지, 왜 필요한가’ 토론회가 국회의원회관에서 개최돼 혼합...
  2. 빚에 시달리는 자영업자… 연체율 증가 국내 자영업자들의 연체율이 계속 치솟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4일 신용평가기관 나이스평가정보가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의 양경숙 의원(더불어민주당)에게 제출한 ‘개인사업자 가계•기업대출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말 기준 개인사업자 335만 8,499명의 대출잔액은 총 1,109조 6,658억원인 것으로 보고됐...
  3. 끝내 뚫린 콘택트 온라인… 안경원은 철저하게 준비해야 국내 안경사들이 가장 염려하던 콘택트렌즈의 온라인 판매가 결국 허용되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이종호)와 보건복지부(장관 조규홍) 등은 지난 3월 7일 서울 중구 소공로의 포스트타워에서 제34차 신기술•서비스 심의위원회를 개최, ‘구매 이력이 있는 콘택트렌즈 소비자와 해당 안경업소 사이에 온라인으로 구매 이력...
  4. 콘택트렌즈 공급가 인상 단행 국내 시장에서 판매되는 일부 콘택트렌즈의 가격이 인상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말 알콘•인터로조 등이 10% 내외의 가격 인상을 설명하는 안내문을 거래 안경원에 발송한데 이어 아큐브도 조만간 인상에 참여할 것으로 확인된 것.  알콘의 관계자는 “오는 4월 1일부터 가격 조정이 적용되며, 인상폭은 각 제품마다 달라서 지금 ...
  5. 즐거운 신학기… ‘맞추-다비치’ 출발! ㈜다비치안경이 신학기를 맞아 첫인상을 결정짓는 아이템인 안경과 콘택트렌즈 프로모션 ‘맞추-다비치’를 진행한다.  새 출발하는 모든 학생과 부모님을 응원하는 마음을 전하는 이번 프로모션은 다비치안경의 자체 브랜드 ‘seeries’의 3만원 안경테를 1만원 할인(일부상품 제외)하며, 생기 가득한 눈빛의 한 달용 컬러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