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손상된 각막궤양 치료법 개발
  • 김보라 기자
  • 등록 2023-01-31 19:56:25

기사수정
  • 각막 흉터 없이 복구하는 점착성 실란트 ‘젤코드(GelCodE)’ 개발

콘택트렌즈의 잘못된 사용으로 발병할 수 있는 각막궤양을 치료하는 방법이 개발돼 주목받고 있다. 

 

지난 19일 포항공과대학교 기계공학과 조동우 교수•김현지 박사, IT융합공학과 장진아 교수, 건국대학교 수의과대학 김준영 교수팀은 각막궤양으로 손상된 각막을 복구하는 새로운 점착성 실란트(sealant)를 개발하는데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콘택트렌즈를 착용한 채 잠든 경우 각막 상피의 저항력을 약화시켜 감염을 일으킬 수 있고, 이것이 악화되면 각막의 일부가 움푹 파이는 각막궤양을 치료하는 길이 열린 것. 

 

지금까지 각막궤양은 각막이식으로 치료했지만, 이번에 개발된 실란트를 손상된 각막에 붙이고 가시광으로 3분가량 쬐이면 손상된 조직을 재건할 수 있고, 더욱이 기존에 개발된 접착제와 달리 흉터 없이 주변 조직과 잘 융화되는 장점도 지니고 있다. 

 

연구팀은 세포와 조직 사이의 공간을 채움으로써 세포를 보호하고 지지해주는 역할을 하는 세포외기질을 응용해 이번 성과를 이뤄냈는데, 각막에서 유래한 세포외기질을 이용해 각막 재건에 활용할 수 있는 새로운 조직 실란트 ‘젤코드(GelCodE)’를 개발했다. 

 

연구팀의 조동우 교수는 “이번에 개발된 젤코드는 봉합 단계는 물론 흉터 없이 각막 궤양을 치료할 수 있는 기술로, 보다 간단한 시술에 적용할 수 있고 마취 및 봉합 없는 시술이 가능하며, 각막 이식에 따른 부작용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개발은 조직 재건과 임상 적용 용이성을 중시하는 재생의학에서도 중요한 발전을 이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의 054)279-0114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안경 서비스가 세계 최고인 국가는 ‘대한민국’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들이 한번쯤 반드시 찾아야할 명소로 유명한 대한민국 안경원.  국내 안경원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들은 하나 같이 한국 안경원의 무료 시력검사와 정밀 처방과 조제, 또 전문적인 안경피팅을 제공하면서도 최저가격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특히 외국인 관광객들은 시력검사부터 안경 착용까...
  2. 코로나 백신 접종하면 포도막염 재발한다? 예전에 포도막염을 앓았던 환자의 경우 코로나19 예방접종하면 포도막염이 재발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확인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최근 한양대학교 의대 안과연구실은 국민건강보험공단과 질병관리청 데이터베이스에서 과거 포도막염 병력을 가진 환자 중 코로나19 예방접종을 받은 473,934명을 추적 관찰한 결과 최대 16.8%...
  3. 건강보험 보장률 전년보다 소폭 상승 2022년도 건강보험 보장률이 전년도보다 소폭 상승한 65.7%로 나타났다. 지난 17일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발표한 ‘2022년도 건강보험환자 진료비 실태조사’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의원을 중심으로 비급여 본인 부담률이 하락하면서 2022년도 건강보험 보장률이 전년보다 1.2%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법정 본인부담률은 19.7%로...
  4. 어린이 물안경 해외직구 못하나? 정부가 국가인증통합마크(KC)를 받지 못한 제품의 해외 직접구매를 금지하겠다는 방침을 사흘 만에 철회했다.  이에 따라 정부가 해외 직구품목에서 제외했던 KC인증을 받지 못한 어린이용 안경테와 선글라스, 어린이용 물안경 등 어린이제품법에서 규제하는 34개 품목을 종전처럼 해외직구에서 구입할 수 있게 됐다.  정부는 지난 16...
  5. 대안협, 협회장 공약 차질 없이 추진 ㈔대한안경사협회(협회장 허봉현[사진])의 제22대 집행부가 출범과 함께 협회장 직선제 선출, 회원소통 강화 등 협회장 공약사항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협회장 직선제 선출 문제는 지난 9일 제1차 직선제 추진위원회(위원장 이효재)를 개최해 제반 사항을 검토한 후 관련 설문조사를 지난 29일까지 진행했다.  또한 대안협은 회원 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