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호주서 계절성 각막궤양 확산
  • 허정민 기자
  • 등록 2023-01-31 16:44:22

기사수정
  • 토종 딱정벌레 분비물로 ‘크리스마스 눈’ 유행… 발병률 폭증

호주에서 작은 토종 딱정벌레의 독성 분비물로 인해 발생하는 ‘christmas eye(크리스마스 눈)’란 희귀한 계절성 유행성 각막궤양이 급속히 확산되어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1970년대 처음으로 호주 멜버른에서 북동쪽으로 약 300km 떨어진 앨버리-워동가 지역에서 발견된 이 질병은 크리스마스 이후인 연초에 주로 발병하는 특징을 갖고 있다. 

 

길이가 1㎜ 미만인 토종 딱정벌레인 오르토페루스가 분출하는 유독성 화합물을 눈에 부비면 각막궤양이 나타나는데, 그 고통은 출산에 비유될 정도로 극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지역의 검안사인 켈리 기븐스 박사는 “지난 1월 초 이후 ‘크리스마스 아이’의 사례를 25건 이상 관찰했다”며 “이는 지난해의 10건보다 배 이상 많은 발병으로 오르토페루스가 호주 전역으로 퍼지는 것을 경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다만 크리스마스 아이는 다행스럽게도 일반 항생제와 같은 기존 치료법으로 쉽게 치료할 수 있는데, 회복까지는 최소 2주 이상이 소요돼 절대 가볍게 볼 수 없는 질병”이라고 당부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끊이지 않는 보험사기, 작년에만 총 4,414건 제보 지난해 금융감독원(원장 이복현)과 보험회사가 설치한 보험사기신고센터에 접수된 백내장 수술 등과 관련된 각종 보험사기 제보가 총 4,414건이며, 이중 3,462건(78.4%)이 보험사기 적발에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감원은 지난 17일 ‘적극적인 제보가 보험사기 적발로 이어집니다’라는 제하의 보도자료를 통해 ‘금감원에 보...
  2. 신간 소개/ 안경사의 기술 안경사의 기술│손재환 지음│라온북 발간│209쪽│29,500원안경사 생활을 하면서 가끔 답답할 때 펼쳐보면 신통하리만치 쪽집게 같은 해결책을 제시하고 있는 ‘안경사의 기술’은 30년간 안경원을 성공 경영해온 손재환 원장의 실전적 자전 체험서이다.  안경원 준비부터 고객만족, 검안과 조제, 가공, 피팅까지 안경원의 모든 세세한...
  3. 새로운 ‘레이셀’의 3가지 컬러는? 바슈롬코리아 ‖ 문의 070-7167-9922/ 9927레이셀의 새로운 컬러 오로라 블랙, 프리덤 허니, 메리 모카 등 신제품 3종은 레이스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된 섬세한 패턴의 컬러렌즈로 새로운 패턴과 컬러 믹스가 큰 장점으로 꼽히고 있다.  안전한 컬러 처리와 55%의 높은 함수율로 촉촉하면서 편안한 착용감을 제공하며, 무도수부터 -10.00D까지의...
  4. 국내 안경사의 업무범위… 말레이시아에서 길을 묻다 국내 안경사 관련법이 공포•시행된 때는 1989년이다.  그러나 35년이라는 오랜 기간이 지났음에도 안경사의 업무범위는 지난 2012년 콘택트렌즈의 안경원 단독판매 법률이 개정된 것 이외에는 꼼짝 않고 제자리에 머물러 있다.  이에 반해 말레이시아는 1991년(Optical Act 1991)에 등록 요건과 실무 필요성 등이 명시되어 등록에 인정되지...
  5. 담배연기만도 못한 국내 안경가격 질병관리청 발표에 따르면 한국 성인 남성의 평균 흡연률은 약 34.7%(2021년 기준)이고, 하루 흡연량은 평균 15.2개비로 나타났다.  국산 담배 한 갑의 가격이 대략 4,500원인 것을 감안하면 하루에 3,420원을 담배연기로 태워 한 달간 흡연에 들어가는 비용은 102,600원에 이른다.  이처럼 많은 사람들이 한 달에 10만원 이상을 담배연기로 날리...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