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아직도 안경점?… 이젠 ‘안경원’으로
  • 허정민 기자
  • 등록 2022-03-15 14:57:02

기사수정
  • 대선 투표장으로 이용된 안경원
  • 대다수 매체서 ‘안경점’ 표기


▲ ‘안경원’이라 올바르게 표기한 매체(좌측)와 ‘안경점’이라 잘못된 명칭이 사용된 매체의 비교.

안경사제도가 시행된 지 30년이 넘은 지금도 다수의 대중매체들이 여전히 안경원을 안경점으로 지칭해 시급한 개선이 요구되고 있다.

 

지난 9일 실시된 제20대 대통령선거는 일부 안경원에 투표장이 마련돼 눈길을 모았는데, 이를 보도한 대부분의 매체가 안경점에 차려진 투표장이란 제하의 기사를 보도한 것이다.

 

서울 마포구의 한 안경원 원장은 아직도 대다수 매체들이 국어사전에 등재된 표준어를 무시하고 안경점을 사용하고 있다안경원은 단순한 가게개념이 아닌 보건의료인으로 규정된 안경사를 만날 수 있는 준의료기관으로 이를 시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성동구에 근무하는 한 안경사도 앞으로는 반드시 안경원으로 표기되도록 대한안경사협회가 해당 언론사에 강력하게 정정 보도토록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백내장 혼합진료 금지, 안과의사들 발끈 급여와 비급여를 함께 시행하는 이른바 ‘혼합진료’의 대표적인 사례로 지목되는 백내장과 도수치료 등의 실손보험금 금지를 본격 시행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달 29일 민주노총•한국노총에서 주최하고 국민건강보험노조가 주최한 ‘혼합진료 금지, 왜 필요한가’ 토론회가 국회의원회관에서 개최돼 혼합...
  2. 빚에 시달리는 자영업자… 연체율 증가 국내 자영업자들의 연체율이 계속 치솟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4일 신용평가기관 나이스평가정보가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의 양경숙 의원(더불어민주당)에게 제출한 ‘개인사업자 가계•기업대출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말 기준 개인사업자 335만 8,499명의 대출잔액은 총 1,109조 6,658억원인 것으로 보고됐...
  3. 끝내 뚫린 콘택트 온라인… 안경원은 철저하게 준비해야 국내 안경사들이 가장 염려하던 콘택트렌즈의 온라인 판매가 결국 허용되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이종호)와 보건복지부(장관 조규홍) 등은 지난 3월 7일 서울 중구 소공로의 포스트타워에서 제34차 신기술•서비스 심의위원회를 개최, ‘구매 이력이 있는 콘택트렌즈 소비자와 해당 안경업소 사이에 온라인으로 구매 이력...
  4. 콘택트렌즈 공급가 인상 단행 국내 시장에서 판매되는 일부 콘택트렌즈의 가격이 인상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말 알콘•인터로조 등이 10% 내외의 가격 인상을 설명하는 안내문을 거래 안경원에 발송한데 이어 아큐브도 조만간 인상에 참여할 것으로 확인된 것.  알콘의 관계자는 “오는 4월 1일부터 가격 조정이 적용되며, 인상폭은 각 제품마다 달라서 지금 ...
  5. 즐거운 신학기… ‘맞추-다비치’ 출발! ㈜다비치안경이 신학기를 맞아 첫인상을 결정짓는 아이템인 안경과 콘택트렌즈 프로모션 ‘맞추-다비치’를 진행한다.  새 출발하는 모든 학생과 부모님을 응원하는 마음을 전하는 이번 프로모션은 다비치안경의 자체 브랜드 ‘seeries’의 3만원 안경테를 1만원 할인(일부상품 제외)하며, 생기 가득한 눈빛의 한 달용 컬러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