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연 3회 이상 시력검사 받으세요’
  • 허정민 기자
  • 등록 2023-05-15 15:50:55

기사수정
  • 加 FYi닥터스, 국민 83%가 오감 중 ‘시력 상실’ 걱정
  • 정기검사 강조

캐나다인들의 압도적인 다수가 다른 모든 감각기관보다 시력 상실을 두려워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캐나다인 2,615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신체 오감에 대한 설문조사에서 시력에 가장 큰 가치를 둔다고 답한 응답자가 83%를 차지했다. 

 

그러나 이들 중 52%는 정기적인 시력검사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고 응답했다. 

 

또한 이번 조사에서는 하루 중 컴퓨터나 스마트폰 등 디지털화면을 보는 시간이 긴 것으로 나타났는데, 캐나다인 10명 중 7명이 하루 6시간 이상 화면을 바라보고 있었다. 

 

더욱이 5명 중 1명은 하루 10~15시간인 것으로 조사되어 연간으로는 3,650시간을 이용해 365일 중 152일을 디지털 화면을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최고의 안과전문치료기관인 FYi닥터스의 헤르만 울시퍼 박사는 “검안사는 사람들에게 화면을 볼 때 청색광이 눈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조언 등을 해주며, 시력검사는 당뇨병, 심장병 또는 심지어 뇌종양과 같은 다른 질병을 감지하는데 큰 도움이 되기도 한다”며 “눈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선 적어도 연간 3번 이상 검안사에게 종합적인 시력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시력건강의 달인 5월을 기념해 실시된 이번 설문조사는 FYi닥터스에서 지난 4월 12일부터 14일까지 무작위로 선정된 캐나다 성인 2,615명을 대상으로 진행되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코로나 백신 접종하면 포도막염 재발한다? 예전에 포도막염을 앓았던 환자의 경우 코로나19 예방접종하면 포도막염이 재발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확인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최근 한양대학교 의대 안과연구실은 국민건강보험공단과 질병관리청 데이터베이스에서 과거 포도막염 병력을 가진 환자 중 코로나19 예방접종을 받은 473,934명을 추적 관찰한 결과 최대 16.8%...
  2. 안경 서비스가 세계 최고인 국가는 ‘대한민국’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들이 한번쯤 반드시 찾아야할 명소로 유명한 대한민국 안경원.  국내 안경원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들은 하나 같이 한국 안경원의 무료 시력검사와 정밀 처방과 조제, 또 전문적인 안경피팅을 제공하면서도 최저가격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특히 외국인 관광객들은 시력검사부터 안경 착용까...
  3. 건강보험 보장률 전년보다 소폭 상승 2022년도 건강보험 보장률이 전년도보다 소폭 상승한 65.7%로 나타났다. 지난 17일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발표한 ‘2022년도 건강보험환자 진료비 실태조사’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의원을 중심으로 비급여 본인 부담률이 하락하면서 2022년도 건강보험 보장률이 전년보다 1.2%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법정 본인부담률은 19.7%로...
  4. 어린이 물안경 해외직구 못하나? 정부가 국가인증통합마크(KC)를 받지 못한 제품의 해외 직접구매를 금지하겠다는 방침을 사흘 만에 철회했다.  이에 따라 정부가 해외 직구품목에서 제외했던 KC인증을 받지 못한 어린이용 안경테와 선글라스, 어린이용 물안경 등 어린이제품법에서 규제하는 34개 품목을 종전처럼 해외직구에서 구입할 수 있게 됐다.  정부는 지난 16...
  5. 대안협, 협회장 공약 차질 없이 추진 ㈔대한안경사협회(협회장 허봉현[사진])의 제22대 집행부가 출범과 함께 협회장 직선제 선출, 회원소통 강화 등 협회장 공약사항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협회장 직선제 선출 문제는 지난 9일 제1차 직선제 추진위원회(위원장 이효재)를 개최해 제반 사항을 검토한 후 관련 설문조사를 지난 29일까지 진행했다.  또한 대안협은 회원 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