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2013년 트렌드가 궁금해? - 뿔테 벗어난 콤비네이션테 인기 예감, 고령화 사회 대비한 고기능•고마…
기사수정
지난 12월 27일 삼성패션연구소는 신년 전망 보고서에서 새해 스타일의 트렌드로 ‘클래식’과 ‘미니멀리즘’을 꼽았다. 정서적 안정을 통해 긍정의 에너지를 원하는 소비자들이 절제 미학이 담긴 클래식한 스타일을 선택할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참고로 SERI에서 인터넷 회원 19,701명의 설문과 전문가 의견을 조사한 결과 2012년도에 우리나라의 10대 상품으로 강남스타일, 애니팡, 차량용 블랙박스, 에너지 음료 등을 꼽았다.
이처럼 2013년이 시작되면서 사회 각계각층에서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부터 건강, 색상 등 올해 유행할 트렌드를 전망한 자료를 다양하게 쏟아내고 있다. 그렇다면 2013년 안경업계 전망은 어떨까? 싱글(Single)족 440만명, 실버(Silver)인구 경제 33조원 시장, 두 번째 고객집단(Second group) 등 3S로 지칭되는 이 시대에 안경업계의 2013년 트렌드를 예상해 보았다.

 
안경테

메탈테 붕괴로 인한 대구 안경산업의 후퇴에는 아이러니하게도 뿔테안경이 있다. 더구나 대부분의 안경 관계자들은 뿔테안경이 10여년 이상 인기를 모으며 이처럼 장기집권(?)하리라고는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다.

국내 안경산업은 안경에 패션이 접목된 이후 지금까지 그 어떤 것도 뿔테를 뛰어넘는 트렌드를 만들지 못했다. TR과 울템에 이어 이중사출테가 등장했지만, 이 역시 뿔테의 아류이기 때문에 단일 소재 안에서 트렌드가 돌고 돌 뿐이다.

업계 전문가들은 금년 한해도 뿔테가 여전히 강세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 안경사는 뿔테 중 울템을 선호하는 소비자들이 여전히 많다고 전하면서 업체 영업사원들도 울템을 많이 소개한다고 말했다.

더구나 어느 업체 관계자는 올해에 선글라스도 두꺼운 뿔테가 유행할 것으로 말하면서, 지난해에도 두꺼운 테가 많이 나왔지만 올해에는 작년보다 더욱 두꺼운 테가 유행을 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경기가 어려워짐에 따라 화려하고 고급스러운 것을 원하는 성향이 생기면서 개성이 뚜렷한 제품이나 도금테가 주목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최근 주목할 만한 것은 플라스틱과 메탈이 어우러진 콤비네이션 안경테가 속속 출시되고 있으며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얻기 시작했다고 전문가들은 말하고 있다.

한 업체 관계자는 “메탈로 변화되는 과정이냐고 묻는다면 그건 아직 아닌 것 같다”라고 말하면서 “하지만 메탈과 뿔테가 조합된 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은 사실이기 때문에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라고 전했다. 엇비슷한 소재에서 벗어나 변화를 추구하려는 제조 생산업체들의 몸부림(?)이 올해는 가시화될 전망이라는 것이다.

또 하나, 선글라스를 증정품으로 선물하고 있는 홈쇼핑의 공세가 더욱 기승을 부릴 것이라고 업계 관계자들은 예측했다.
 
안경렌즈

일선 안경원에 소비자들의 발걸음이 줄어들고 있다. 문이 닳도록 드나들던 고객은 이제 너무나 먼 이야기가 되어버렸다.

고객이 줄어들수록 안경원의 매출은 점차 줄어들었고, 일반 렌즈를 판매해서는 만족할만한 수익을 얻기는 어렵다. 더구나 올해는 CR39렌즈의 가격이 또 한 차례 태풍 속에 빠질 것이 예측되기도 한다.

이러한 이유로 대부분의 안경렌즈 관계자들은 2013년에는 기능성에 방점을 둔 안경렌즈, 마진율이 높은 안경렌즈가 주목받을 것이라는 의견을 내놓으면서 ‘제조사의 입장에서도 경기 침체가 계속되는 2013년에는 시장이 확장될 것으로는 보이지 않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기능성렌즈와 프리폼 라인, 색필터렌즈, 오피스렌즈, 중근용 누진렌즈 등 용도별 고기능의 제품이 주목 받을 것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마진율이 높은 제품은 기능이 좋은 제품이라고도 말할 수 있다.

주머니가 가벼워진 소비자들에게 고기능의 제품을 판매할 수 있을까라는 의문이 생기지만, 한 제조업체 관계자는 “안경원을 찾는 소비자들이 줄어들고 있다는 것은 바꿔 말해 안경원에서 한 명의 고객에게 서비스할 수 있는 시간이 늘어난다는 것으로 확실한 서비스가 가능하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기능성렌즈를 적극 활용하여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데 주력할 경우 충분하게 시장을 확보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이 관계자는 일본의 경우를 예로 들면서 40대 이상의 노안 인구에 대해 철저하게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소비자들의 소비심리가 위축된 것은 사실이지만, 2013년을 맞이하는 안경사는 고객의 시 생활에 꼭 맞는 안경렌즈, 직업에 알맞은 안경렌즈에 대한 소비자의 구매 욕구를 충족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콘택트렌즈

지난해 안경업계에 크고 작은 사건이 줄을 이었지만, 유독 부침이 심했던 분야가 콘택트렌즈다.

지난해는 콘택트렌즈의 안경원 고유판매라는 역사적인 법 개정이 본격 실시된 해이기도 했지만, 독소와 관련한 언론의 오보 보도부터 사회적으로 큰 이슈가 되었던 컬러렌즈의 부작용과 관련한 위법 제품 발표, 그리고 안경원의 고유판매를 막기 위해 끊임없이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대한안과학회의 언론 플레이가 지속되었다.

이러한 이유에서인지 관련업계 전문가들은 2013년도에 히트할 제품으로 소비자들의 신뢰를 회복하고 침체된 업계를 일으킬 수 있는 제품으로 너나없이 2주착용 콘택트렌즈를 꼽았다.

원데이렌즈가 매일 바꿔 착용하는 장점으로 소비자에게 안전성과 간편성을 제공하지만 가격에서 부담스럽고, 한 달용 콘택트렌즈는 가격이 저렴한 반면에 그 반대로 안전하다는 느낌이 적기 때문에 2주착용렌즈가 인기를 모을 것이라는 것이다.

실제로 2주착용렌즈는 원데이와 한 달용 콘택트렌즈의 장점을 모두 갖추고 있다. 원데이의 부담스러운 가격에서 벗어나면서 한 달용 렌즈에서 느꼈던 안전에 대한 의구심을 해소하는 특징을 갖고 있다.

한 업체 관계자는 “최근 들어 많은 콘택트렌즈 제조업체에서도 2주착용 렌즈를 출시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제조사의 입장에서도 원데이렌즈는 생각보다 마진이 별로 많지 않기 때문에 2주착용 렌즈를 판매하는 것이 낫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 외에도 실리콘 재질의 콘택트렌즈가 건조한 눈을 보호해주는 특성으로 2013년에도 강세를 보일 것이라는 의견이 많다. 또 난시 콘택트렌즈의 경우는 주목받을 것 같다는 의견과 아직은 그렇지는 않을 것이라는 의견이 팽팽한 상태다.
 
광학기기

지난해부터 자동 동공 추적 등 검사자의 편의성을 높이면서 정확한 검사를 위한 첨단의 검안기기가 속속 출시되고 있는 가운데, 2013년도는 국내산 기기의 시장 경쟁력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업계 관계자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다만 올 한해 국내 경기의 장기 침체 속에서 안경원 오픈 열기가 줄어들고, 기존 안경원들의 폐업률이 상승하면서 시장 여건은 밝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여기에 더해 업계 관계자들은 검안기기나 렌즈가공기의 경우 오래전에 나온 모델일지라도 꾸준히 인기를 받는 경우가 많다면서 검안기기는 보통 10년, 렌즈가공기는 5년가량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중고 수요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안경원에서 사용하는 기기 역시 변화하는 트렌드가 분명히 존재하는데, 2013년도에는 기능성렌즈와 누진렌즈를 사용하는 경향이 높아진다는 전제하에 렌즈가공기는 일반렌즈보다 미끄러운 누진렌즈를 가공할 때 축이 돌아가지 않아야 하기 때문에 그 중요성이 더 높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밀링가공 방식 등으로 축이 돌아가지 않는 제품의 선호도가 높아질 것이라는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추가적으로 관계자들은 대형 안경체인이 늘어나면서 중소형 안경원 역시 체인점의 인테리어를 따라가려는 경향이 있는데, 깔끔한 인테리어에 맞는 디자인의 기기를 선호할 가능성이 커보이기 때문이며 기기업체들의 디자인 바람이 다소 강하게 볼 것으로 예상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opticweekly.com/news/view.php?idx=347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당신의비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