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워크숍 열고 ‘전문 안경사제도’ 도입 논의
  • 김태용 기자
  • 등록 2022-08-31 18:29:20
  • 수정 2022-09-01 10:16:53

기사수정
  • CO TF위원회, 전문 안경사(Certified Optometrist) 도입 주제 발표
  • 현재 업계는 백가쟁명

지난 20일부터 23일까지 개최된 전문안경사제도추진TF위원회 주최의 전문안경사 제도를 위한 운영위원 워크숍의 심층토론 모습㈔대한안경사협회(협회장 김종석) 중앙회가 지난 20일부터 22일까지 강원도 강릉시에 소재한 한국여성수련원에서 ‘전문안경사 제도를 위한 운영위원 워크숍’을 개최했다. 

 

전문안경사제도추진TF위원회(공동위원장 민훈홍마기중) 주최로 열린 이번 워크숍은 근래 중앙회가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전문안경사(Certified Optometrist, CO) 제도 도입을 위한 첫 걸음으로, 관련 위원회를 중추적으로 이끌 운영위원(FCO)을 모집한다는 목적을 지니고 있다. 

 

이 자리에선 CO와 FCO의 역할, CO제도와 한국 옵토메트리 미래 발전 방안에 대한 다양한 주제발표와 토의가 진행되는 등 국내 안경업계에 CO제도의 도입을 위한 청사진이 제시되었다. 

 

 

대압협, ‘업계 발전 위한 제도’ 강조

현재 일반 안경사들 사이에선 CO제도를 반대하는 기류가 엄존하는 것이 사실이다. 

 

온라인의 한 안경사 커뮤니티 게시판엔 ‘현행 안경사제도가 분명 존재하는데, 별도로 CO를 만든다면 이를 취득하지 못한 일반 안경사와 반목하게 될 우려가 크다. 무엇보다 이미 국가면허증인 안경사를 받았는데, CO를 취득 못하면 단순한 안경팔이로 차별받게 될 것’이라는 등 CO에 반대하는 글이 올라오고 있다. 

 

이에 대해 중앙회의 전인철 교육부회장은 “안경사제도가 1989년에 시행된 후 33년이 됐지만 안경사의 사회적 위치와 법적인 직무 변화는 제자리에 머물러 있다”며 “영국, 필리핀 등은 검안을 주 업무로 하는 검안안경사(Optometrist)로 변화했고, 전문성 확보를 위해 학제도 4년제로 통일화하고 있는데, 우리는 여전히 안경을 만들어서 판매하는 조제가공사(Optician)에 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CO제도는 안경사의 전문성과 학제의 상향평준화를 통해 안경사란 직업이 사회적으로 선호존경받는 직업이 되기 위한 장기 프로젝트”라고 덧붙였다. 

 

또한 지난 워크숍에 참석했던 한 FCO는 “현재 많은 안경사들은 CO를 단순히 ‘대안협의 돈벌이 수단’으로 폄훼하고 있는데, 실상 CO제도는 우리나라 안경업계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하는 가장 적절하고도 확실한 대안”이라며 “많은 안경사들이 중앙회의 참뜻을 이해하고 동참해 주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문의 02)756-1001

TAG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애쉬크로포트 인수한 아이원社, 前 S대표 고소 최근 안경시장에 모 안경 브랜드가 골칫거리로 등장했다.  그동안 국내 안경시장에서 상당한 브랜드 파워를 가졌던 Ashcroft 브랜드 안경이 지난 2분기부터 안경계에 문제를 일으키고 있는 것.  애쉬크로프트는 그동안 ‘이 정도 가격에는 도저히 나올 수 없는 하이 퀄리티 컬렉션’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인기를 얻어왔는데, 갑자...
  2. 대안협, 전문안경사 양성과정 공청회 연다 ㈔대한안경사협회(협회장 김종석)가 근래 의욕적으로 추진 중인 전문안경사제도의 정착을 위한 ‘전문안경사 양상과정 공청회’를 오는 30일 개최한다.  지난 10일 대안협 중앙회는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전문안경사 양상과정 공청회의 개최를 알렸는데, ▶일시는 오는 30일 오후 2시 ▶공청회 장소는 서울 영등포구 문래로 164 SK리...
  3. 전 세계인들, K-안경에 ‘엄지척’ 미국의 유명 배우 안젤리나 졸리가 지난해 6월 25일 국내의 모 안경원을 찾았다.  연세대 언더우드 국제대학에 재학 중인 큰아들 매덕스의 안경을 구입하기 위해서였다.  이날 그녀는 한국 안경원의 시스템을 예전부터 잘 알고 있는 듯 망설임 없이 자연스럽게 안경을 구입했다. 사실 안젤리나 졸리는 그 전년도 1월에도 딸 비비안의 ...
  4. 국내서 안구건조증 치료 콘택트 개발 전남대학교병원 안과 윤경철 교수[사진]가 지난달 28일 서울 워커힐호텔에서 열린 대한안과학회의 제128회 학술대회에서 우수 구연상을 수상했다.  이번 학술대회에서 윤경철 교수 연구팀은 ‘2가지 모델의 pH감응형 사이클로스포린 A전달 콘택트렌즈 약물전달능력 및 치료효과’ 주제 논문을 발표했다.  윤 교수의 이 논문은 pH ...
  5. 세계 1위 글로벌 안경렌즈 기업의 경쟁력은? 글로벌 안경렌즈 전문기업 ㈜에실로코리아(대표 소효순)가 안경렌즈 분야의 전 세계 1위기업에 대한 차별화된 경쟁력과 비결을 공개했다.  세계 최초의 누진렌즈이자 전 세계 시장점유율 1위인 바리락스를 개발한 에실로그룹은 변색렌즈 세계 점유율 1위이자 프리미엄 변색렌즈 브랜드인 트랜지션스, 100년 이상의 광학역사와 독점적인 ...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