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 <자화상> 1840~42년, 캔버스에 유채, 게오르그 쉐퍼 미술관, 슈바인푸르트, 독일.

독일 낭만주의 대표화가인 칼 슈피츠베크(Carl spitzweg, 1808~1885)는 뮌헨에서 식품업을 하는 부유한 가정의 차남으로 태어나 뮌헨대학 약학과를 졸업하고 21세 때 약사가 됐다.

 

그러나 두 번에 걸친 이탈리아 여행에서 미술에 빠져 화가로 변신한 특이한 이력을 지니고 있다.

 

그의 작품에 큰 영향을 끼친 프랑스 화가 도미에가 주로 사회풍자나 비판적인 그림을 그린 데 반해, 그는 서민들의 애환과 애정이 깃든 그림을 매우 독특한 화법을 구사해 그림을 보는 순간 잔잔한 웃음을 자아내게 하는 것들을 즐겨 그렸다.

 

그가 유머 풍자화를 그리게 한 직접적인 계기가 콜레라 창궐과 관련이 있다고 하는데, 당시 뮌헨에는 3차례(1836, 1854, 1874)나 콜레라가 대유행하여 수많은 사람들이 죽어가는 모습을 지켜봤다고 한다.

 

이때 약사로서 무력한 역할보다는 질병의 공포를 안고 죽어가는 사람들에게 다소나마 마음에 위로를 줄 수 있는 화가의 역할이 더 의미가 있다는 깨달음으로 화가의 길에 매진했다고 한다.

 


▲ <가난한 시인> 1839년, 캔버스에 유채, 게르만국립미술관, 뉘른베르크, 독일.

비가 오는 날을 대비한 것인지 검은 우산이 나무 지붕의 천장 구석에 펼쳐져 있고 아궁이에는 불쏘시개용으로 사용될, 그가 쓴 것이 확실한 원고지 뭉치가 쌓여 있지만 아직은 불을 피운 것 같지는 않다.

 

추위를 피하려 시인은 머리에 나이트캡을 쓴 채 두꺼운 잠옷을 입고 안경을 코끝에 걸치고 왼손엔 원고지를 들고 창작에 고심하다가 깃털 펜을 잠시 입에 물고선 갑자기 나타난 벼룩을 잡고 있는 모습이다.

 

예술적 재능이 부족한 가난한 시인의 삶의 이상과 현실을 극도로 대비시킴으로써 보는 이로 하여금 실소를 자아내게 하는 그의 대표작품이다.

 

안경 쓴 작품들을 많이(아마 세계 최고) 그린 그의 작품들에서 마치 안경을 거꾸로 착용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템플 부분이 관자놀이에 걸쳐있는 그림들이 많다.

 

 

▲ <선인장 애호가> 1850년, 캔버스에 유채, 게오르그 쉐퍼 미술관, 슈바인푸르트, 독일.

시원한 대머리에 둥글이 안경을 눈 아래로 내려뜨린 채 일부러 선인장과 깔맞춤을 한 듯 짙은 옥색 코트를 걸치고 마주 보며 허리까지 갸웃이 기울인 자세를 연출하면서 뒷짐을 지고 선인장과 다정스런 대화를 나누고 있는 애호가의 모습이 우습다 못해 귀엽기까지 한 그림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opticweekly.com/news/view.php?idx=1620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안경매니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