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쓴소리① 용기가 필요한 안경원… 변해야 살아남는다! - 고객과 주변환경 극심하게 변한 상황에서 안경원은 수십 년째 제자리걸음 - 고객 늘리는 방법 찾기에 올인해야
기사수정


4차 산업시대에 접어든 요즘도 일부 안경원 원장의 생각은 컴퓨터 이전 세대인 2차 산업혁명 시대에 머물러 있다.

 

이미 선글라스 고객의 절대 다수가 백화점, 아울렛, 인터넷 등으로 구매처를 이동했고, 수년 전부터는 안경테마저 인터넷 등 제2 3의 시장으로 넘어가는데도 영업방식이 30년 전이나 지금이나 크게 달라진 것이 없다.

 

안경원을 둘러싼 변화는 더욱 심각하다.

 

인구감소에 이어 라식수술의 유행으로 안경 고객이 계속 줄어들고, 2~3년 전부터 노안교정수술이 백내장과 녹내장수술과 한데 묶여 누진렌즈 고객이 급속히 줄어들고 있다.

 

안경테를 인터넷에 빼앗기고, 노안고객마저 줄어들면 안경원의 앞날은 참담할 것이 뻔하다.

 

이런 끔찍한 상황을 예방하기 위해 안경원 운영자들이 환경 개선에 적극 나서야할 것으로 보인다.

 

 

첫째, 안경 가격의 신뢰성 확보해야

지금 대부분의 안경원은 안경 하나하나에 태그 가격을 붙인 후 할인율을 적용해 판매하고 있다.

 

언뜻 생각하면 정상가격처럼 보이는데, 대다수 소비자는 안경 가격을 결코 신뢰하지 않는다.

 

비슷비슷한 모양의 안경테 가격이 인터넷처럼 일관성이 없이 안경원에 따라 고객에 따라 그때그때 가격이 다른 것을 고객이 알고 있기 때문이다.

 

한때 대형 의류점(유니클로, 자라, 에잇세컨드 등)이 중소도시까지 퍼지면서 지하상가나 동네 작은 옷가게들이 폐업 위기에 몰린 적이 있다.

 

작은 옷가게들이 고객의 겉모습을 보고 그때그때 가격을 흥정하는 영업 방식이 신뢰감을 잃은 때문이다.

 

나중에 이들 의류가게들은 옷걸이에 가격표를 크게 써 붙이고 판매해 가격 신뢰성을 회복하기도 했다.

 

이런 면에서 안경원은 이제 소비자들이 멀리서도 가격표를 볼 수 있도록 판매가를 적어놓아야 한다.

 

고객들이 안경에 붙인 가격을 보고 스스로 안경 구입 여부를 판단하기 때문에 가격의 신뢰도가 높아진다.

 

특히 앞으로는 안경 테그에 붙인 가격은 절대 할인하지 말자.

 

다만 고객이 제품 구입을 강력하게 어필할 경우 5% 내에서 할인해주자.

 

그렇지 않고 예전처럼 테그 가격에서 30%, 50% 할인 판매하면 안경원의 신뢰는 영원히 회복되지 않는다.

 

 

둘째, 고객 접근성을 높이는 인테리어

안경을 구입하려는 목적이 뚜렷한 고객을 제외하고 대다수 소비자들은 안경원 방문을 꺼린다.

 

소비자에게 안경원 문턱이 높은 때문이다.

 

일반 안경원은 대부분 언제나 출입문이 닫혀있고, 고객이 없으면 직원 또는 원장은 컴퓨터를 보거나 체념한 듯한 자세로 앉아있어서 들어가기가 민망하고 부담스럽다.

 

안경원은 안경을 구매하지 않아도 누구나 편하게 들어오는 구조로 개선되어야 한다.

 

무엇보다 고객들이 안경을 편하게 만져보고 착용하는 스타일로 매장을 변경해야 한다.

 

가급적이면 액세서리 가게처럼 오픈된 출입구를 만들어 제품을 부담 없이 착용하게 연출하고 듣기 좋은 음악을 매장 밖에서도 들을 수 있도록 서비스해야 한다.

 

지금의 안경원 모습은 천편일률적이면서 젊은이들의 감각이나 취향과 동떨어진 몇 십 년 전의 모습 그대로이다.

 

4차 산업시대의 안경원은 문턱이 낮은 일반 패션용품점도 되고, 전문 클리닉도 되는 개성화와 차별화가 필요하다.

 

 

셋째, 잠재고객 눈에 띄는 홍보 전개해야

안경원의 홍보는 여러 방식이 있지만 대부분의 안경원은 아직도 안경 브랜드를 붙이는데 그치고 있다.

 

그러나 소비자들은 이들 브랜드에 관심도 없고 의식이 없다.

 

오직 눈에 들어오는 안경만 살필 뿐이다.

 

그 대신에 요즘 같으면 매장 안과 밖에 우리 매장은 매일 소독, 방역에 철저합니다라는 눈에 띄는 현수막을 수시로 교체해 걸어놓거나 손 소독제를 매장 입구에 비치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혹자는 관내 구청에서 과태료 나온다고 걱정하는 분들이 있지만, 구청에 문의하여 합당한 규격으로 제작해 게시하면 문제가 없다.

 

이제 안경원 홍보는 지금까지와 다르게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게 인터넷, 인스타그램, 모바일 등을 활용하고, 수시로 눈에 띄는 표시물을 활용해야 경쟁에서 밀리지 않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opticweekly.com/news/view.php?idx=1441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안경매니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