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일선 안경원…‘코로나 19’에 직격탄 - 우한 폐렴 사태로 일선 안경원 매출 일제히 하락 - 안경사 발동동
기사수정


▲ 우한 폐렴의 확산으로 최근 안경원의 매력이 급속히 하락한 것으로 알려져 우려를 받고 있다. 사진은 시중 한 안경원의 모습(이 자료사진은 기사의 특정사실과 전혀 관련이 없습니다).

신종 코로나 19 바이러스가 확산되면서 전국 안경원의 매출이 급락하고 있다.

 

코로나 19에 대한 공포감으로 시민들이 외출을 자제하면서 안경원 매출이 급격히 떨어진 것이다.

 

서울 서초구의 한 안경원 원장은 근래 코로나 19로 평상시보다 매출이 60% 넘게 감소했다과거에도 메르스나 사스 등 유사한 사례가 있었지만 이번 코로나 19는 그때보다 더 심각하다고 말했다.

 

남대문의 한 안경렌즈 도매업체의 관계자는 “2월에 접어들면서 렌즈 주문량이 평소에 비해 55% 이상 감소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다만 이 같은 불황에서 김서림 방지용 안경 클리너 관련 제품은 높은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손씻기와 마스크 착용에 대한 관심이 커지는 속에서 G마켓의 경우 안경 클리너의 판매 신장률이 동기대비 무려 380%를 기록하고 있다.

 

한편 지난 2월초 금융권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전방위적인 금융지원에 나선다고 발표했다.

 

신한카드는 연매출 5억원 이하 영세 가맹점 232만 곳을 대상으로 2~3개월 무이자 할부 서비스를 실시하고, KB국민카드 역시 소상공인 등을 대상으로 특별 금융 지원에 돌입했다.

 

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피해 사실이 확인된 연매출 5억원 이하의 영세 가맹점주는 개별 상담을 통해 신용카드 결제대금 청구 유예 일시불 이용 건의 분할 결제 장기카드대출(카드론) 상환 조건 변경 각종 마케팅 지원 등 개별 가맹점 상황에 맞게 지원한다.


126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opticweekly.com/news/view.php?idx=1325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관련기사
2n2안경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