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건성안이면 백내장•라식수술 조심해야’ - 삼성서울병원 안과교수, “건성안으로 인한 각막염증 치료 없이 수술하면 …
기사수정


▲ 2013년 미국 식품의약국(FDA) 인증이 완료됐고, 2017년 2월부터 국내 안과병원에서도 사용되고 있는 염증성 안구건조증 여부를 진단할 수 있는 체외진단키트 InflammaDry.

안구건조증으로 생긴 각막 염증을 치료하지 않고 백내장이나 라식라섹 등 시력교정수술을 받으면 시력 저하와 빛번짐, 따가움, 건조함 등이 가중될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삼성서울병원 안과의 한 교수는 안구건조증은 흔히 정상적인 노화 과정에서 발생하지만, 최근 들어 스마트폰 사용이 급증하고 콘택트렌즈 착용, 안과 수술 등 여러 요인이 복합돼 환자가 해마다 늘고 있다건성안 유병률이 백내장 및 라식라섹수술을 받으러 오는 환자의 약 50~70%에 달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건성안의 원인이 염증 때문인지, 눈물층 이상 때문인지 정확히 모르는 상황에서 치료할 경우 완치가 어렵고 증상이 악화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2010년 안구건조증 환자가 186만명이었으나 2013212만명, 2015217만명, 2016225만명 등 매년 6% 이상 꾸준하게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안구건조증을 앓고 있는 상태에서 라식 수술 등을 받으면 안구에 충분한 눈물이 확보되지 않아 세균 감염 위험성이 높아지고, 안구 표면에 상처가 생기거나 간혹 시력이 떨어질 수 있다.

 

따라서 수술 전에는 정확한 검진이 필수적인데, 지난 2017년 국내에 도입된 인플라마드라이라는 간편한 진단 키트는 10분 안에 염증성 안구건조증 여부를 객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대한안경사협회 중앙회의 한 부회장은 안경사들은 종종 마주치는 백내장과 시력교정수술을 받으려는 고객들에게 수술 전 눈의 염증검사를 권유해야 한다이를 통해 고객이 수술 후에 발생할 수 있는 이물감, 충혈, 통증, 시력저하 또는 내안구염 등의 문제를 피할 수 있게 도와야 한다고 조언했다.

 


132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opticweekly.com/news/view.php?idx=1291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관련기사
2n2안경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