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안경테와 선글라스는 공산품이어서 일반인이 판매하는 것에 아무런 제약이 없다.

 

하지만 경기도에 소재한 대학의 한 안경광학과 교수는 무도수 안경테도 엄밀히 따지면 시력보호를 위한 도구로써 의료기기와 동일하게 전문가인 안경사의 영역에 포함시켜야 국민 안 보건이라는 목적에 근접할 수 있다지금은 안경테의 의료기기화가 절벽처럼 높고 엄두가 안나겠지만 안경사들의 꾸준한 노력이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지금은 비록 길거리 노점상 등 전국 어떤 곳에서도 판매하는 안경테와 선글라스이지만 안경사들의 지속적인 법제화 노력이 중요하다.

 

사진은 서울 마포구의 어느 옷가게 앞에 차려진 선글라스 매대로 ‘1만원이란 가격표가 안경사와 기자의 마음을 아프게 하고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opticweekly.com/news/view.php?idx=1011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안경매니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